상의원
조선시대 임금의 의복 등 왕실의 재물을 관리, 공급하는 일을 담당하였던 관청입니다.
1895년(고종 32년)에 상의사로 개칭되었고, 1905년에 다시 상방사로 개칭되었습니다.



몇 년만에 만난 단짝 친구와 상의원을 봤다. 요즘 패션 포스팅을 하다보니 자연스레 관심이 가져진 영화. 한복을 좋아하는 나로썬 더 기대된 영화. 특히 우리 고유의 패션만을 다룬 영화가 없어 아쉬웠는데 기쁨과 설렘을 앉고 개봉 하자마자 영화관을 찾았다.


이 영화는 교과서를 따르는 돌석과 창의력이 넘치는 천재 공진. 이 두 역으로 나뉜다. 예고편을 봤을 땐 돌석이 공진을 제자로 함께 궁중 옷을 만드는 내용인줄 알았으나 이 둘은 묘한 라이벌 관계가 된다. 노력형은 결코 천재를 이길 수 없는 것일까? 천재성을 부러워 하면서 시기와 질투가 있지만 돌석은 최대한 표출 하지 않고 자신만의 방법을 고수 하려 하지만 결국엔 공진의 아이디어를 이용한다. 교과서 대로 하나 하나 차근 차근 밟아 온 돌석에게 더구나 몇 달 뒤면 양반 신분이 되는 그에게 갑작스레 찾아온 공진이 얼마나 눈엣가시였을까? 세련된 한복으로 왕도 공진을 찾으니 말이다. 혹시 양반이 되지 못하는건 아닐까 하는 조바심도 물론 생겼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가 악역이라면 악연인 돌석역이 밉지 만은 않다. 뭔가 그를 이해 할 수 있다는 마음이랄까? 이 둘은 경쟁하려고 의도한 건 아니지만 중전과 후궁과의 한복에서 그 모습을 자연스레 볼 수 있다. 화려하고 수려한 후궁의 한복. 화려하지만 우아한 그리고 세련미를 더한 중전의 한복. 이 둘의 표현만으로도 누가 어떠 한복을 만들었는지 짐작 가지 않는가? 두 사람의 라이벌 구조 속에서 중전과 왕 사이의 사연 또한 무시 할 수 없다. 항상 형이 우선이었고 형의 것을 물려 받은 왕. 심지어 형의 간택에 참여한 훗날 왕비가 되는 박신혜. 유연석과 박신혜가 좋아하던 사이였음에도 불구하고 왕비가 된 그녀는 형이 준 여자일 뿐이고, 왕비가 된 후 왕은 그녀를 찾지 않는다. 얼마나 형에 대한 미움이 컸던 것일까? 왕권이 교체되면서 수많은 대신들을 내쳤지만 유일하게 바꾸지 않은 상의원. 그 이유 또한 왕에게 처음으로 자기것을 만들어준 자이기 때문에 바꾸지 않았다고.. 왕이 얼마나 형에게 받은 상처가 큰지 엿 볼 수 있는 부분들이다. 그래서 돌석 뿐만아니라 왕도 미워할래야 미워 할 수 없는 존재이다. 난 두 사람이 잘 되서 해피엔딩을 바랬지만 해피엔딩은 찾아 볼 수 없었다. 공진은 왕비를 연모한 죄로 사형을 받고, 돌석은 양반이 된다. 그리고 왕과 왕비의 사이는 미지수.. 나중에 돌석이 공진의 짐을 정리하다 발견한 돌석을 위한 옷을 발견 했을 때 나도 같이 울컥.. 공진이 돌석이 양반이 되면 옷 하나 만들어 주겠다던 옷이였다. 돌석이 상상하던 옷을 말이다. 이 부분 정말 감명..ㅠ_ㅠ 직접 봐야 느낄 수 있는 부분이듯 싶다. 훗날 왕비에게 선사한 공진의 옷은 돌석의 이름으로 현대에 알려지게 되면서 막을 내린다.


황진이, 바람의 화원, 공주의 남자 등 드라마로 한복에 대한 색체와 아름다움에 한껏 빠져있던 나로썬 상의원 영화는 재밌게 봤다. 왕과 왕비의 해피엔딩만 있었다면 말이다. ㅠ_ㅠ 중간 중간 코믹한 부분도 있으니 지루한 부분은 없다. 우리의 고유옷 한복. 일본 기모노를 볼 때마다 한복이 아쉬웠던 날이 한 두번이 아니었다. 우리 한복이 얼마나 아름다운데.. 하지만 결혼식이나 명절에나 한번 볼까 말까한.. 우리 한복도 길거리에서 자연스럽게 볼 수 있는 날이 언젠간 찾아왔으면 좋겠다. 이번 기회를 빌어 한복에 관한 포스팅도 하나 둘 늘려 가봐야겠다.^^ 안보신 분은 기회가 되면 꼭 보세요.^^ 한국 패션 영화 강력 추천!!

참조:네이버 영화, 위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위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Posted by CherryStone




워너비 샤넬

도서관에서 빌려보니... 커버가 없어 찾아 올립니다^^
샤넬 일생이 Style, Self-Invention, Fearlessness, Surviving Passion, Chance, Success, Victory, Money, Feminity, Time, Living Life로 나뉘어 짧은 이야기들이 담겨져있다. 하나 하나 요점이 적혀 있어 읽기도 편하고 짧아 금방 읽힌다. 샤넬의 어린시절, 샤넬의 남자, 샤넬의 추구한 삶, 인생관 등 내가 평소 샤넬에 궁금했던 것을 질문하고 듣는 것 같다. 책 표지 처럼 우아한 여자를 만드는 11가지 자기창조법. 일생 포함된 계발서라고 봐도 좋을 듯 하다.
샤넬에 대해 좀 더 가깝게 다가 가고 싶은 분에겐 한번더 강력 추천한다. 그 중에서 나는 샤넬의 격언과 가장 인상 깊게 읽은 부분을 정리 해보았다. 격언만 봐도 샤넬의 추구한 인생관을 엿 볼 수 있을 듯 하다.

*여자라면 바드시 이 두가지를 갖추어야 한다. 세련되어야 하고 누구나 감탄할 만큼 멋져야 한다.

*집을 떠나기 전에 거울을 보고 액세서리 하나를 빼놓아라.

*눈에 띄게 값이 비싼 것, 그리고 복잡한 것보다 여자를 나이들어 보이게 하는 것은 없다.

*항상 약간은 모자란 듯이 입는 편이 더 나은 법이다.

#*나는 패션을 만드는 사람이 아니다. 내가 바로 패션이다.


*진정으로 럭셔리한 스타일이라면 편해야 한다. 편하지 않다면 럭셔리한 것이 아니다.

*우아한 기품은 새 옷을 입는 것만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다.

*가장 용감한 행동은 자기 자신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명백하게 표현하는 것이다.

*모직이나 좀 더 상식적인 것을 따르는 것이 감각적인 행동인것처럼 여겨질 때, 그때는 저지를 사용하라.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존재가 되려면, 늘 달라야 한다.

*일할 시간과 사랑할 시간. 그 밖에 또 다른 어떤 시간 이 필요하단 말인가.

*옷을 입는데 자기가 가진 시간을 모조리 쏟아 부을 필요는 없다. 필요한 것은 두세벌의 슈트뿐이다. 슈트 그리고 슈트와 어울리는 모든 것이 완벽하다면 말이다.

*나는 삶을 사랑한다. 산다는 건 멋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하나님은 내가 사랑을 원한다는 것을 아신다. 하지만 사랑하는 남자와 옷 중에 선택해야 하는 순간이 오면 나는 옷을 선택할 것이다.

#*위대한 사랑은 오래 견뎌야 한다.

#*여자는 재정적인 안정과 명망을 얻기 위해서 결혼한다. 나는 그 모두에 관심이 없다.

*일은 언제나 나에게 일종의 약이었다.


*벽이 문으로 바뀔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벽을 두드리는데 시간을 보내지 말라.

*패션은 단지 드레스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패션은 하늘에도 있고 거리에도 있다. 패션은 아이디어와 우리가 사는 방식과 일어나느 일과 관련된다.

*세상은 죽어가고 있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태어나는 사람들이 있었다. 나는 거기에 있었다. 기회가 왔고 나는 그것을 잡았다.

*나는 내 삶을 창조했다. 이전의 삶이 싫었기 때문에.

*당신이 알을 낳는 암탉이 아닌 이상 온화함으로는 성공을 이룰 수 없다.

*맞아요. 누군가 내개 꽃을 한 송이 주면 나는 그 꽃을 어떤 손으로 꺾었는지 냄새를 맡을 수 있어요.

*진달래를 미워하지 않는 방법은 잘라버리는 것이다.

*자칭 샤넬 패션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는 옷들을 보면 나는 이렇게 말해요. 분명히 말씀드리는데 내 작품들 중에는 감자 자루 같은 옷은 단 한 벌도 없는데요, 라고 말이죠.

*소유는 가능한 적게 해야한다. 당신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라면 다른 누군가가 대신하게 하지 말라.

*사람은 자신의 재력 범위 안에서 살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추가적인 일들이 당신을 항상 괴롭힐 것이다. 큰집을 갖지말라. 그런식으로 휘둘지마라.


출처:엔하위키미러

*돈은 좋은 하인이며 나쁜 주인이다.

#*돈이 많은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부유한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이 둘은 다르다.

*향수를 쓰지 않는 여성에겐 미래가 없다.

*일단 나는 자신이 아닌 다른 어떤 남자에게 속하게 되면 지루해서 죽고 만다.

*남자가 어린아이 같다는 것을 안다면 모든 것을 아는 것이다.

*절대 자신에 대해서 말해서는 안된다. 사람들이 당신에 대해서 추측하게 만들어야 한다.

*모조보석은 사치가 너무 손쉬운 시대에 허세를 피할 수 있게 해준다.

#*옷을 잘 못입는 여성을 보면 사람들은 그녀의 옷에 주목하지만, 옷을 잘 입는 여성을 보면 사람들은 그녀라는 사람을 주목할 것이다.

*일을 해야 할 때가 있고 사랑을 해야 할 때가 있다. 그 외 남는 시간이란 없다.

*스케치나 드로잉은 몸이 아니다. 나는 종잇조각을 파는 것이 아니다. 내가 돈을 청구하는 것은 관람석이 아니다.

*본론으로 바로 들어가라.

*대답을 내려가는 것이 아니라 더 높이 올라가는 것이다.

*내게는 언제나 떠날 수 있는 용기가 있다. 스스로를 방어할 그 많은 방법 중에 어느 것 하나도 갖추지 않은 여성이라면 그녀는 떠나야 한다.

수많은 chapter 중에 가장 와 닿은 부분은 'CHANEL N.9 Feminity 진정한 여자가 되려면' 에서’본론으로 직행하라’이다.
"샤넬은 가장 좋아하는 부분으로 곧장 들어갔다. 나는 샤넬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철학이 이것이라고 생각한다. 단지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한다는 이유로 당신 인생이나 일에 있어서 필수적인 것처럼 보이는 일을 하는 데 시간을 허비 하지마라. 자신에게 필요한 것, 중요한 것, 즐거운 것을 먼저하라." 라는 작가의 말이 가장 인상 깊고 다시 한번 새기게 되며 내 인생을 돌아 보는 계기가 되었다.

#*표시는 책안에 있는 격언 중 내가 더 많이 와 닿은 부분을 체크한 것입니다. ^^
여러분은 어떤 격언이 마음에 와 닿으시나요?

샤넬에 대한 정보를 더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 샤넬 로고를 클릭!



▲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샤넬'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위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Posted by CherryStone




칼 라거펠트, 금기의 어록

칼 라거펠트의 어록이다. 인생, 패션, 스타일, 어머니 등 여러 주제로 나뉘어져 있다. 그중 내가 마음에 와 닿은 몇 가지 명언을 정리해보았다.

*자기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삶을 살라. 그것이야 말로 궁극적인 럭셔리이다.

*일한다는 것은 좋아하지 않는 걸 할 때나 하는 말이다. 당신이 진정 좋아한다면, 그것은 더 이상 일이 아니다.

*추함도 진화한다. 내면의 추함은 외면의 추함 이상을 불러온다. 외면의 추함보다 내면의 추함이 문제다.

*새로운 인생을 개척함에 있어 결코 늦었다는 건 없다.


출처:m.hankyung.com


*변화는 사람에게 있어 가장 건강한 생존법이다.

*좋았던 옛 시절을 떠올리는 건 최악이다. 내 눈에는 그리움이라는건 실패의 반증으로 밖에 안 보인다.

*자신의 과거에 대해 연연하는건, 부실한 미래의 사작을 알리는 것이다.


출처:m.hankyung.com

*예전이 낫다고 생각하는가? 그 순간 당신의 현재는 최우선 순위에서 밀려나는 것이다. 또한 그 순간 당신은 빈티지가 돼 버리는 거이다. ‘빈티지 옷’은 좋다. 허나 ‘빈티지 인간’은 별로다.

*젊은 시절에는 늘 바보짓을 하기 마련이다. 그나마 나중에라도 그것을 깨닫게 되니 얼마나 다행인가.

*성공은 언제든 대가를 지불하기 마련이다. 당신이 무엇을 하든 사람들은 이렇게 말할 것이다. “지난번이 더 좋았는데!” 그런데 다음에 당신이 다른 것을 만들어 보이면 평가는 좋게 바뀐다. 당신은 이것을 알아야 한다. 되돌아보면 모든 것이 실제보다 더 아름다워 보이는 법이다.

*그 누구도 기대하지 못했던 그런 일을 해야만 한다.


*당신이 생각하는 대로 살아야 한다. 추구하는 바를 위해 돈을 쓰면서 살 줄 알아야 한다.
바로 그것이 삶의 이치. 부자들이 공산주의자가 되려고 애쓰는 것처럼 꼴보기 싫은건 없다. 웃긴 일이다.


출처:siegblog.com

*항상 책을 많이 읽었고, 지금도 많이 읽는다. 그렇다고 그걸 과시하거나 남한테 말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그런 내가 빤하다고 한들 뭐 어떠랴. 사람이란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마련인데.

*어머니는 내게 이렇게 말씀하시곤 했다. “넌 반드시 함부르크를 떠나야 해. 여기 있으면 미술선생은 될 수 있겠지… 하지만 그러라고 널 아홉달 동안 품고 있었던 건 아니야”

*나는 항구 도시인 함부르크에서 태어났다. 어머니는 이렇게 말했다. “여기는 세상으로 향하는 문과 같다. 문은 문일 뿐이란다. 그러니 문을 열고 세상 밖으로 나가렴!”

이 책을 보며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자기 반성, 앞으로 내가 햐애 할 일. 어떻게 해야할지. 무언가 망설이고, 아무것도 하기 싫을때 누워서 하루를 보내지도, TV와 함께 하지도 말고 이 책을 한 번 읽어보시는건 어떨까요?

칼 라거펠트 하면 샤넬. 샤넬 하면 칼 라거펠트. 칼 라거펠트가 있기 전의 샤넬은 어땠을까요?
샤넬에 대한 정보를 더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 샤넬 로고를 클릭!




▲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샤넬'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위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Posted by CherrySton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달력

 « |  » 2017.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