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코치 과거 쇼트트랙 선수 피해자 속출, 조씨 부모 해명
본문 바로가기

ISSUE

조재범 코치 과거 쇼트트랙 선수 피해자 속출, 조씨 부모 해명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를 오랜 기간 동안 폭행 및 성폭행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조재범 코치. 그의 이런 폭력에 당한 사람은 한 명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에서는 조재범 전 코치에게 잔혹한 폭행을 당해 장애를 얻을 뻔 하거나, 선수 생활을 아예 그만둔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단독 보도했습니다.
2011년 1월 당시 조재범 코치에게 지도를 받던 15살 중학교 2학년 선수 A씨는 자신의 친모에게 몸에 이상이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한쪽 귀가 들리지 않는다”라는 것입니다.
당시 친모는 “운동가기 싫어서 그러냐”는 말을 했지만, 뭔가 이상한 느낌에 동네 병원을 찾았지만 “상해 진단서를 써줄테니 대학 병원으로 가라”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 


출처: 구글



진단 결과, 왼쪽 고막이 찢어져 구멍이 난 것이었습니다.
A 선수는 이날 조재범에게 훈련을 받다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번 맞았다고 합니다.
A 선수는 곧장 수술을 받고 3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았고, 평생 인공 고막에 의지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당시 조재범은 A 선수의 부모에게 “죄송합니다. 다신 안 그러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고합니다.
다음해인 2012년 중등부 여자 선수를 빙상 장비로 무자비하게 폭행해 선수의 손목을 부러뜨렸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와 합의해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아 언론에 알려지진 않았지만 검찰이 최근 조재범에게 ‘상습 사례’ 혐의를 적용할 때 해당 사례는 모두 근거가 됐습니다.
피해 학부모들은 “조재범의 폭행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한 피해 부모는 “헬멧이 쪼개질 정도로 맞았다”며 “아마 하키채로 때렸을 것”이라는 증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조재범에게 맞아 고막이 손상된 A 선수, 손목이 부러진 B 선수는 이날 이후 모두 쇼트트랙을 그만둔 상태라고 합니다.
한두번이 아닌 상습적인 폭행을한 조코치. 이번엔 심선수의 성폭행까지..




출처: NEWSIS

조씨 부모님은 한쪽말만 듣지 말고 반대편말도 들어 달라며 조 씨의 부모는 “인생 전부를 빙상을 위해 쏟았던 노력이 선수들과 부모님에게 피해를 주는 결과로 돌아온 것을 조 코치 본인이 누구보다 후회하고 자책하고 있다”면서 “부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명명백백히 밝히고 정확한 법의 판단을 받을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말했습니다.



▲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납세자연맹 연봉탐색기'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성인애착유형검사'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