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흐

[빈센트 반 고흐] 탕기영감의 초상화. 해바라기. 꽃병에 꽂힌 14송이 해바라기 [ 탕기 영감의 초상화 ] 1887 일본판화를 그대로 사용하여 그린 그림이라고 합니다. 당시 일본판화에 빠진 고흐와 테오는 일본판화를 수집하기도 합니다. 고흐 작품을 보면 어느 한 순간 부터 색채가 다양하며 화려해 집니다. 감자먹는 사람들과 비교 하면 확실히 그렇죠? ▲위 그림을 클..
[빈센트 반 고흐][고갱] 알리스캉의 풍경. 고흐와 고갱의 동거, 헤어짐 고갱[ 알리스캉의 풍경 ] 고흐[ 알리스캉 가로수길 / 알리스캉 ] 1888 프로방스 노란색 집으로 이사 오면서 외로움을 느끼던 고흐는 고갱에게 같이 살자고 권유 합니다. 이사 후 로마시대 묘지로 가서 같은 대상을 그립니다. 고흐는..
[빈센트 반고흐] 성경이 있는 정물.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그린 그림 [ 성경이 있는 정물 ] 1885 빈센트가 누에넨에 머물던 시기 1885.03.26 빈센트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누에덴을 떠나기 전 아버지가 돌아가신 6달 후에 그려진 그림입니다. 이 그림은 하루만에 그렸대요... 대박!! 성경책은 아버지의 성경책, 그 옆은..
[빈 센트 반고흐] 가셰박사의 초상. 반고흐의 마지막 초상화, 사라진 가셰박사 <가셰박사의 초상> 1890. “나는 100년이 지난 후 사람들에게 유령처럼 보이는 초상화를 그리고 싶다” 테오의 소개로 우울증 치료를 위해 가셰박사가 있는 오베르로 갑니다. 그러나 가셰박사를 본 순간, 고흐는 한눈에 그가 정상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차렸고, 별 다른 치료를 하지 ..
[빈센트 반 고흐] 슬픔. 모베를 회상하며. 고흐의 사랑 시엔과 스승 모베 <슬픔> 1882. "<슬픔>은 지금까지 내가 그린 그림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이 작품의 주인공은 클래시나 마리아 후닉 이라는 여인입니다. 고흐는 그녀를 크리스티엔이라고 부르다 줄여서 시엔이라고 불렀습니다. 시엔..
[빈센트 반 고흐] 감자 먹는 사람들. 비하인드 스토리 "<감자먹는 사람들>은 OO색과 잘 어울릴것이다." 검은색, 황금색으로 중 어떤 액자가 작품과 어울리나요? 이 그림은 1885년 테오의 생일을 맞이 하여 선물로 준비하던 작품인 <감자먹는 사람들> 입니다. 이 편지를 쓸땐 이 작품이 완성되지 못해 같이 보내진 못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