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CherryStone

야쓰야, 소타, 고헤이 이 세 청년이 물건을 훔치고 새벽에 잠시 숨기 위해 들린 나미야 잡화점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나미야 잡화점에 첫 편지가 도착했다. 올림픽을 준비하는 달토끼(가명)가 올림픽 전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연인이었던 고치를 위해 올림픽 준비를 계속 해야 하는지 아니면 포기하고 그 남자(달토끼는 여자) 곁을 지킬 것인지 나미야 잡화점에 사연을 보내는 이야기 부터 시작 된다. 도둑 3명과 달토끼가 편지를 주고 받으며 고민을 해결 하는 스토리 인데, 첫 편을 읽고 나는 단편소설인줄 알았다. 어떻게 보면 단편 소설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 소설은 하나로 묶여져 있다.


30년의 시간차를 둔 이 소설. 나미야 잡화점에서의 첫 상담은 언제일까?

"나미야" 와 "なやむ (나야미)- 고민하다." 비슷해 '고민도 상담해주나요?’ 말장난으로 시작된 나미야 잡화점에서 장난스런 상담이 늘 찾아오지만, 나미야 잡화점 주인인 할아버지는 하나 하나 성심껏 장난 상담도 답장 해주셨다. 그러던 어느날 ‘부모님은 야반도주를 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난 야반도주가 좋지 않은 것을 압니다. 언제까지 숨어 지내야 할지도 모릅니다. 전 집을 떠나고 싶지 않습니다. 부모님을 따라 야반도주를 해야할까요? 아니면 부모님을 설득해야할까요?’ 라는 상담이 첫 진지한 상담으로 이 편지 부터는 우유통에 답장이 담기게 된다.

여러가지 상담중에 난 이 상담이 기억에 남는다. ‘한 아이를 임신을 했어요. 유부남의 아이고, 이 남자는 가정으로 돌아가고, 아이를 낳아 기를 형편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전 이번이 마지막 임신입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내가 이 상담을 받으면 어떻게 답했을까? 아이를 낳으면 형편이 안되 기르지도 못하고, 아이 아빠는 이미 가정으로 돌아갔을 것이고, 아이를 낳지 않으면 두 번 다시 아이를 낳지 못하는데.. 그래도 아이를 낳는게 좋지않을까? 아무리 그래도 두명 먹고 살 정도의 돈을 벌어지지않을까? 아끼고 아끼다 보면 살아 가겠지? 하는 생각이 순식간에 지나갔다. 아직 아이를 가져보지도 연애도 안해봤지만 한 아이의 생명과 이 여자의 미래, 행복 까지 생각 해보는 계기였다. 아이를 가졌을 때의 행복은 어땠을까? 낳지 않으면 분명 후회 하지 않을까? 하지만 낳고 나서 이 아이로 인생이 망쳐지면 어떻게 되지?라는 수십가지의 생각들이 내 머릿속을 혼란속에 빠졌을때 할아버지가 답장을 해준다. '아이를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서라면 어떤 어려움도 견뎌내겠다는 각오가 있어야한다. 이 각오가 없다면 설령 남편이 있다고 해도 아이는 낳지 않는게 좋다는 내용이담겨져 있다.’ 할아버지의 답장을 보고 한참 생각했다. 그래, 아이의 행복을 생각하면 답은 다 내릴 수 있을꺼야. 아이가 행복하려면 엄마가 행복할테니깐. 이렇게 난 답을 한참 동안 또 읽고 또 생각 하며 여러 생각을 했다. 우리 부모님은 날 임신했을 때 행복 하셨을까? 지금 날 낳은걸 후회 하시진 않으실까? 난 나중에 아이를 가지면 그 아이의 행복하게 해줄 각오를 다짐하게 될까? 한 새로운 생명을 위해 난 지금 어떻게 살아야 하고 떳떳하고 존경 스런 부모가 될까? 까지 등 미래에 대한 고민까지 수많은 생각과 다짐을 한 계기였다.

이 외에도 여러 고민 상담이 시간차를 두며 편지로 오가며, 상담의 내용으로 많은 생각과 마음속에 훈훈함을 남겨 주는 시간을 이 책이 선사 해준다. 실제로 나미야 상점가 같은 상담소가 있다면, 나도 지금 펜을 들고 상담을 하지 않을까? 나도 이 등장인물처럼 답장을 기다리고 있겠지? 내 고민도 누가 들어주고 해결법을 알려줬으면 좋겠다. 하지만 현실에선 고민의 해결은 나 자신 밖에 모른다. 실제로 고민에 대한 답은 이미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저 누구에게 확신을 받고 싶을 뿐. 나의 고민 또한 그런게 아닐까?

지금까지 히가시노게이고 하면 범죄 추리 소설이 대부분이었는데 이 내용을 범죄 심리와는 거리가 멀다. 신참자가 범죄와 훈훈한마음을 주는 내용이라면, 이 책은 범죄가 없는 훈훈한 마음을 주는 책이라고 해도 무방 할 듯 하다. 일상생활에서 흔히 일어 날 수 있는 수 많은 고민이 압축해서 이 책에 담겨져 있는 듯하다. 꿈에 고민 있는 사람, 사랑에 고민이 있는 사람, 취업에 대해 고민인 사람 등 고민이 많으신 분은 이 책을 한 번 읽어 보는건 어떨까 싶다. 마음속의 답답함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소소하지만 훈훈한 마음과 기적을 맛보는 계기가 될것이라 난 생각한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위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Posted by CherrySton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CherryStone

공지사항

Yesterday57
Today99
Total114,858

달력

 « |  » 2018.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