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alwoo.tistory.com

JILLSTUART, JILL by JILLSTUART은 뭐가 다를까요? 여러분은 생각해보신적이 있으신가요? 같은 브랜드인데 여성복 남성복 아님 아동복으로 나뉘는 것인가? JILLSTUART를 따라한 브랜드가 JILL by JILLSTUART? 아니면 크로커다일처럼 시기가 다르고 다른 나라에서 만들어진 브랜드일까? 이렇듯 여러 의문점을 가진 적이 있습니다.

질 스튜어트와 질 바이 질스튜어트 뿐만아니라 지코트와 JJ지코트, 미샤와 잇미샤 등 차이점이 무엇인가 싶어 조사한 결과. 매스티지라고 하네요. 매스티지는 대중(mass)와 명품(prestige product)을 조합한 신조어로 명품의 대중화 현상을 말한다고 합니다. 중산층 소득이 향상되면서 값이 비교적 저렴하면서도 만족을 얻을 수 있는 명품을 소비하는 경향을 말하는데요. 명품보다 가격이 낮고 대량으로 생산되어 고객에게 자긍심과 동질감을 느끼게 해줍니다.

출처:(왼)storefarm.naver.com (오)www.mknews.co.kr

처음엔 의류와 화장품, 가방과 같은 상품에 한정되어있었지만 가전, 식품 등 전분야로 확산되고 있다고 합니다. 백화점에서는 매스티족을 타겟으로 매스티지존을 만들었고, 가격을 비교하면서 명품을 구입할 수 있는 사이버 쇼핑몰 등장했습니다. 패션 관련 사이트인만큼 패션에 관해서만 다뤄 보도록 하겠습니다.^^

질스튜어트는 메인브랜드이고 질 바이 질스튜어트는 세컨브랜드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즉 질스튜어트, 지코트, 미샤가 프리스티지 라인이라면 질 바이 질스튜어트, JJ지코트, 잇미샤는 세컨드브랜드로 매스티지라인이라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지고트 재킷 가격이 40만~50만원인데 반해 JJ지고트는 10만~20만원 수준이며, 질스튜어트의 세컨브랜드 질바이 질스튜어트의 경우 20만원 후반~30만원 대임을 본다면 기존 브랜드의 고급스러운 느낌이 있으면서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것으로 젊은 세대에게 인기가 많다고 합니다.


(왼)끌로에 매장 (오)씨바이끌로에 매장
출처:(왼)luxcoordi.tistory.com (오)blogdegalleria.tistory.com

그럼 메인브랜드와 세컨드 브랜드를 알아볼까요?
왼편은 메인 브랜드 - 오른쪽은 세컨 브랜드(매스티지) 입니다.
린 - 라인
미샤 - 잇미샤
끌로에 - 씨바이끌로에
오브제 - 오즈세컨
지고트 - JJ지고트
미소니 - 엠미소니
프라다 - 미우미우
버버리 - 버버리 블랙라벨, 블루라벨
도나카란 - DKNY
질 스튜어트 - 질 바이 질스튜어트
마크 제이콥스 - 마크 바이 마크제이콥스
에르메네질도 제나 - Z제냐


버버리와 블랙라벨, 블루라벨은 일본에서 버버리가 인기가 많아 일본에만 젊은층 타겟으로 블랙라벨과 블루라벨을 만들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버버리 블랙라벨, 블루라벨은 모조품이 아닌가 많이 걱정하시더라구요.^^ 일본에서만 있는 제품이니 참고하세요.

도나카란, 에르메네질도 제나, 미소니 같은 브랜드도 있었다는 것을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알게 되었네요. 이 포스팅으로 매스티지에 대한 궁금증이 풀리는데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매스티지와 상반되게 VIP중에 VVIP를 위한 '매스클루시버티'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 이미지를 클릭해주세요.^^



▲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매스클루시버티'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참조: 두산백과사전, 구글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위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Posted by CherryStone



<대사들> 1533.
패널에 유채 207x209.5cm. 런던 내셔널 갤러리.

그림을 보기 전 당시 배경을 알면 작품이해가 더 쉽겠죠?
16세기 유럽의 정치, 종교적 위기와 관련이 깊습니다. 당시 유럽은 과학의 발전으로 과거 확신이 붕괴 되고 있었고, 종교적으로는 가톨릭이 신교에 위협을 받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영국의 국왕 헨리 8세는 왕비가 아들을 낳지 못한다는 이유로 시녀였던 앤 불린과 결혼하려고 교황에게 왕비 캐서린과의 이혼을 신청합니다. 사실 왕비 캐서린은 헨리8세의 형의 아내. 즉 형수 였습니다. 형이 일찍 죽어 계승하게 된 헨리. 앤 불린과 결혼은 하지만 역시나 아들은 못낳고 딸 이번엔 이혼이 아닌 반역죄로 사형을 시켜버립니다. 헨리의 여인의 스토리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그건 작품 끝맺음 후에 이어집니다.
스페인이 강대국 이던 당시 캐서린은 스페인 왕의 딸이여서 교황 클레멘스 7세는 이혼을 받아 들이지 않습니다. 그러자 영국은 가톨릭을 버리고 ‘영국 성공회’ 라는 새로운 종교를 만듭니다. 이 성공회가 지금까지 영국의 국교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영국과 교황청 간의 갈등을 해결 하고자 프랑스의 왕 프랑수아 1세는 외교사절을 영국이 보냅니다. 영국 국교회의 카톨릭 교회로 부터 탈퇴와 관련 프랑스 왕이 위탁한 외교업무를 비밀리에 수행하려고 온 대사들 입니다.
왼쪽은 프랑스의 대사 쟝 드 탱트빌로 오른쪽은 프랑스 라보르의 주교이자 조르주 드 셀브입니다. 조르주 드 셀브는 훗날 프랑스 대사가 됩니다. 이 둘은 서로 알고 지내던 사이였다고 합니다.



이들의 나이는 그림속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탱트빌은 오른손으로 당시 그의 나이였던 29라고 새겨진 칼집을 들고 있고, 옆의 셀브는 팔꿈치를 책 위에 걸쳐져 있는데 책에 그의 나이 25가 표시 되어있습니다. 매우 어린 나이에 사회적 지위에 올라와 있지만 16세기 당시 드문일이 아니었습니다. 이 작품에는 나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상징 즉 오브제가 많습니다.



위층의 선반에는 터키산 카펫 위엔 천구의, 휴대용 해시계 등 천문학과 시간측정 항해술과 관련 도구들이 있으며, 특히 천구의의 그림은 닭이 독수리를 공격하는 형상으로 프랑스(닭)가 유럽(독수리)에서 차지할 우위를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해시계에 맞추어진 4월 11일 10시 30분은 헨리 8세와 캐서린의 이혼날짜와 이혼서의 서명시간. 즉 영국과 로마의 결별, 유럽의 분열과 위기의 시간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해시계를 확대해서 계속 봤는데… 어떻게 4월 11일 10시 30분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ㅠ_ㅠ 아시는 분은 좀 가르쳐주세요.



아래쪽에는 현이 끊어진 류트는 유럽의 조화에 이상이 생겼음을 간접적으로 시사하고, 지구본, 플루트 그리고 두 권의 책이 보입니다. 이 중 하나인 수학책은 1527년 독일에서 출간된 상인의 산술교본으로 펼쳐진 부분은 나눗셈은 실제 분열을 암시합니다. 펼쳐져 있는 다른 하나는 찬송가집으로 마틴 루터가 지은 노래로 ‘성령이여 오소서’와 십계명을 뜻하는 ‘인간이여 행복하기를 바란다면’이라는 구교의 중요한 노래가 나타나 있습니다. 이는 종교계의 화합을 원하는 당시 지성인들의 염원이기도 합니다.



맨 아랫부분의 자세히 보시면 해골입니다. 이 해골은 매우 치밀하게 계산하여 광학적으로 완벽하게 변형시킨 왜상입니다.
*왜상은 어떤 지점에 독자의 시선이 일치하는 곳에서 그림속의 어떤 형태가 정상적으로 보이는것을 말합니다. 화가는 자신의 원하는 의도를 표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그림은 초기에 벽에 걸기 위해 만들어 진 것으로 해골 그림은 관객이 오른편 계단에서 내려오다 어느 지점에서 그림을 볼때 그림처럼 해골이 바뀐다고 합니다. 당시 여러 화가들이 다양하게 시도 하던 것이 정확히 작도 하여 왜곡시키는 그림을 그렸습니다. 정물로 해골을 그리는 것은 당시 그림에 즐겨 사용되었는데 바니타스양식.
*바니타스는 ‘인생은 덧없다’ 뜻으로 17세기 네덜란드에서 유행한 정물화 양식으로 불가피한 죽음과, 쾌락의 무의미함 등을 상징하는 소재들을 그림안에 등장시키는 양식입니다. 해골은 모래시계, 나비와 같이 인생의 무상함을 상징하는 소재였습니다. 모든 것은 유한하고 덧없스으며 죽음이 항상 우리 곁에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야 말로 삶의 진실한 가치에 접근하는 것임을 말하려는 것입니다.





서양의 회화에서 자주 나타나며 당시 프랑스에서도 많이 사용되어 장 드 당트빌이 쓰고 있는 모자에도 해골 모양이 수 놓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 꼭대기에서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의 고난상 ‘예수의 구원’ 이 이들을 내려 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화집에는 대개 이 십자가상 부분이 잘려 나간채 인쇄 되어있는데요. 편집가들이 이 사실을 모르고 편집과정에서 잘랐다고 합니다.



아까 이야기 하다만 헨리8세의 여인들은 어떻게 됬을까요?
앤에게 반역죄를 씌워 사형을 시킨 후 세번째 아내는 헨리가 진심으로 사랑한 여인 게다가 아들도 낳지만 출산 중 사망하고 맙니다. 그 후 클레브스 공작의 누이인 앤과 결혼하지만 독일지역 출신으로 무뚝뚝했던 그녀는 가장 짧은 결혼생활로 이혼하게 됩니다. 다음 아내는 캐서린 하워드. 스무살의 어여쁜 아내였지만 바람피다 걸려 사형을 당합니다. 그의 마지막 부인 캐서린 파. 늙고 말련엔 과대망상증까지 보이는 헨리와 결혼생활을 하지만 얼마 안되 헨리 8세가 사망하고 맙니다. 정말 헨리8세의 인생은 파란만장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한스 홀바인의 ‘대사들’을 조사하면서 역사적 배경도 알게 되고 정말 흥미 진진했던 포스팅이었습니다. 한 그림에 수많은 의미가 담아 그리는 한스 홀바인, 그림을 자세히 보면 수염 하나 하나, 옷자락 까지도 정말 정밀합니다. 그리고 지금 까지 본 작품 중 가장 많은 오브제가 담긴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참조: 할아버지가 꼭 보여주고 싶은 서양 명화 101, 명화속 비밀이야기, 런던에서 꼭 봐야할 100점의 명화, 구글, 위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위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Posted by CherrySton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CherryStone

공지사항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Yesterday34
Today9
Total100,536

달력

 « |  » 2017.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